뉴스

  1. home
  2. 알림마당
  3. 뉴스

은퇴 과학자에 ‘인생 2막’을…

작성일
2020-01-22
작성자
관리자
구분
고경력인
조회수
94
첨부파일

1

사진 = 연합뉴스

대덕특구 은퇴과학자의 고도의 전문성을 지역 스타트업·벤처·중소기업 등의 기술 지원이나 장기투자가 절실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산업 현장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싱크탱크로써의 역할 지원과 함께 생애 전주기 활용체계를 구축해

이들이 ‘인생 2막’을 준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줘야 한다는 것이다.


12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박사급 고급 과학기술인력의 평균 은퇴연령은 57세다.

이는 주요 선진국의 65세 수준 대비 매우 낮은 수치다.


베이비부머 은퇴가 맞물려 고급 과학기술인력의 단절 및 부족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들의 효율적 활용과

시스템 구축의 중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


앞서 현행 ‘고경력 과학기술인력 지원사업’의 우선순위를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 R&D 지원사업’에 대한 당위성이 가장 높았고

△지역발전 사업 △전문경력인사초빙 사업 △중소기업 자문 등 순이었다.


실제 2018년 대전테크노파크가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9개 분야 274개사가 ‘기술지원’을 희망하고 있다.

이에 최근부터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애로기술과 경영 전반에 대한 자문을 지원할

다양한 과학기술 협동조합이 설립되고 있는 상황이다.


자세한 기사 내용은 아래 원문 보기 클릭을 하시기 바랍니다.


원문 보기 클릭


2020-01-12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cys@cctoday.co.kr)


※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담당부서 ReSEAT공동연구실(대전) 담당자 김민자 주임 연락처 042-361-387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