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 home
  2. 알림마당
  3. 뉴스

한국판 중관촌 '스타트업 파크'를 잡아라...지자체 유치경쟁 점화

작성일
2019-04-11
작성자
관리자
구분
중소기업
조회수
252
첨부파일

지방자치단체 간 '스타트업 파크' 유치경쟁이 점화됐다.

스타트업 파크는 중국 중관촌처럼 창업자, 투자자, 대학 등 혁신주체가 열린 공간에서 네트워킹 하는 창업 집적공간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중국 베이징 서북부에 자리 잡은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촌>


10일 대전시와 경상북도 등 지자체에 따르면 중기부가 오는 5월 24일 마감 일정으로 스타트업 파크 대상지역 공모에 나서면서

이를 유치하기 위한 지자체간 물밑경쟁이 시작됐다.

스타트업 파크를 유치해 창업 인프라를 고도화함으로써 지역 내 창업 분위기를 고조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역에 연고를 둔 국회의원의 협력을 요청하는 동시에 산하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고 참가의향서를 받는 등

준비 작업에 나서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


자세한 기사 내용은 아래 원문 보기 클릭을 하시기 바랍니다.


원문 보기 클릭


2019-04-10

전자신문

강우성 기자(kws9240@etnews.com)


※ 출처 : 전자신문(http://www.etnews.com)

담당부서 ReSEAT공동연구실(대전) 담당자 김민자 주임 연락처 042-361-387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문서 처음으로 이동